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소통하고 공감하며,
행동하는 의회
군산시의회

홈으로 의정활동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이연화 시의원, 위탁시설 점검을 위한 현장 방문
작성자 홍보계 작성일 2023.02.03 조회수 829

군산시의회 이연화 의원이 지난 3일 관련 부서와 함께 시에서 위탁한 노숙인 재활시설인 신애원을 방문하여 시설 및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올해 1월 위탁자가 바뀐 신애원의 시설 및 프로그램 운영, 종사자들의 근무현황을 점검하고, 최근 한파로 인해 시설을 이용하는 노숙인들의 불편사항이 없는지를 살피기 위해 집행부의 서광순 복지환경국장 등 관계 직원과 함께 개선사항을 논의하고 앞으로의 운영 방안을 설계하고자 마련되었다.

 

이연화 의원은 현장 점검에서 “2020년 하반기에 125백만 원 정도의 예산으로 기능보강 공사를 시행했다고 하는데 휴게실 비품이 부족하고, 바닥에 난방공사가 되어있지 않은 데다가 난방기도 없다. 냉방기도 노후되어 행려자들이 추위와 더위를 견뎌낼 장소로서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몸이 불편한 이용자들을 고려하여 경사도를 낮추고 외부에 엘리베이터 설치하는 등 장기적인 안목으로 기능보강 공사를 실시해야 할 것 같다고 개선책을 제시했다.

 

또한 이 의원은 운영상의 문제점으로써 비품 관리대장이 전체 관리대장 및 부분별 대장이 총괄적으로 있어야 하는데 서로 별개로 관리하여 상호 대조가 불가능하다. 불용물품 정리 등 물품관리의 투명성 및 효율성을 위해 시스템을 활용할 것이라며, “시설 종사자들의 채용 절차 및 인사, 급여 지급에 미비한 면이 있는데 시에서 이를 그대로 승인한 것은 제대로 된 관리 감독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이 의원은 다양한 이유로 장기거주하는 분들을 요양시설 및 조건에 부합하는 기관으로 인계 방안을 마련해야 치료가 더 효과적일 것이다. 노숙인들의 사회복귀 재활시설이라는 목적에 맞게 시설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장기간 시설에 거주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하였다. 또한 행려자들의 사회복귀가 적절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특성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해야 한다.” 이들의 복귀를 돕기 위해서는 사회복지 프로포절 사업을 강구하는 등 직원들이 자체적으로 아이디어를 개발하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신애원은 1958년 노숙인들의 인간다운 삶과 안전을 누릴 권리, 건강한 사회복귀를 위해 다양한 재활서비스를 운영하고자 설립되었으며, 사회복지법인 한기장복지재단에서 올해부터 5년간 위탁운영하게 된다.

첨부
    조회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군산시의회, 아동복지분야 유공자 표창장 수여
이전글 군산시의회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영외활동 자문위원 위촉